“여성이 창업하면 ‘우대 혜택’ 주자” 법안 발의 돼

“여성이 창업하면 ‘우대 혜택’ 주자” 법안 발의 돼

연합뉴스

신영대 의원이 여성 및 장애인의 창업 지원을 강화하는 내용의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여성과 장애인 창업자들은 일반적인 스타트업과 달리 홀로 사업을 시작하는 경우가 많아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 사진)

지난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신영대 의원은 중소기업창업 지원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기존 정부의 창업지원 사업 우대 대상은 청년이었으나, 여기에 여성 및 장애인도 포함시키자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연합뉴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창업 기업은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에는 국내 창업기업이 150만 개에 육박하였다. 국내 창업기업의 수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특히 두드러진 건 여성 창업 기업의 증가세였다. 여성 창업 기업은 전년 대비 14.7% 증가해 46.7%를 차지한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 사진)

여성 창업의 증가는 국제적인 추세이다. 최근 아마존 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 아마존 판매 업체 중 여성이 소유한 기업은 약 42%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에 우리 정부도 창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운영중이다. 하지만 창업진흥원에서 시행하는 창업지원사업의 우대 대상은 청년으로 국한돼 여성에 대한 지원은 약 20%에 불과하다고 한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 사진)

뿐만 아니라 장애인 창업자들도 지원 대상에서 소외되는 일이 잦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신 의원은 “장애인 및 여성 창업자들은 일반적인 스타트업과 다르게 혼자 사업을 시작하는 경우가 많아 창업에 대한 이해를 도울 수 있는 체계적인 지원 제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스타트업 참고사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