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상처는 제발 모른 척해라” 일침에 공감한 유재석

“남의 상처는 제발 모른 척해라” 일침에 공감한 유재석

tvN 유퀴즈온더블럭 (이하)

“남의 상처를 보면 제발 못 본 척했으면 좋겠어요”

지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의사 겸 타투이스트로 활동 중인 조명신 원장이 자기님으로 출연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조명신 원장은 22년째 의사와 타투이스트 겸업을 하며 가장 도움이 되는 일에 대해 소개했다.

조명신 원장은 “제빵사 분이 계신데 백반증이다. 피부병이라고 오해할까 봐 손님들에게 ‘제가 만든 빵이에요. 먹어보세요’라고 할 수 없다는 얘기를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피부색과 같은 살색 문신을 몇 번 해드렸다”며 “이제는 홀에 나가서 손님들한테 ‘이 빵 만들었는데 먹어보세요’라고 할 수 있다(는 말에) 보람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이에 조명신 원장은 “남의 상처를 보면 제발 못 본 척했으면 좋겠다. 우리 국민들이 다정다감해서 꼭 이야기를 한다. ‘왜 이렇게 됐니. 다쳤어?’라고 한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한편으로는 저도 약간 다른 느낌이긴 합니다만, 반복적으로 듣는 이야기가 ‘너 왜 이렇게 말랐어?’다.

저는 그래서 ‘아니 그대로인데’ 그러면 ‘아닌데. 어디 아픈 거 아니야?’라고 한다”라며 조명신 원장의 말에 공감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