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차석 ‘입학’도 거짓? 함소원 “나 자X 한다 한강이다” 언성 높여 (+녹취록 공개)

대학 차석 ‘입학’도 거짓? 함소원 “나 자X 한다 한강이다” 언성 높여 (+녹취록 공개)

이하 함소원 인스타그램

방송인 함소원이 이번엔 대학 입학 관련 의혹을 받았다.

21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함소원 녹취록 공개. 기사 삭제 실체와 무용과 차석 의혹”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진호는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숙명여대 무용과 95학번이다. 그는 앞서 각종 방송에서 해당 사실을 밝힌 바 있다. 또 함소원은 과거 tvN 예능 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했을 당시 ‘제가 미스코리아 출신이다. 1997년도에 미스 태평양으로 선발됐다. 1학년 때 미스코리아에 준비해 나갔다’고 말했다”며 “1997년 대학교 1학년인 함소원이 95학번이 되려면 편입생일 경우에만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진호는 “함소원과 숙대에 재학했다는 제보자로부터 ‘함소원을 편입생으로 알고 있다’는 제보를 받기도 했다”며 “이번 의혹에 대해서는 함소원이 직접 답하는 게 가장 명확하고 빠른 길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이진호는 함소원과 한 기자다 나눈 대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함소원이 과거 은퇴를 하겠다고 협박하며 기사 삭제를 종용했다고 폭로했다. 그가 공개한 녹취에 따르면 함소원은 한 기자에게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라며 기사를 당장 지우라고 요구했다. 함소원은 “제가 XX할 거 거든요. 한국에서 못 살 것 같다. 지금 한강이에요”라고 언성을 높였다. 기자가 놀라 되묻자, 함소원은 “안 지워 줄거지? 이런 거 안 쓰셨으면 좋겠다. 지금 경찰서에서 나오는 길”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함소원은 본인이 마음에 들지 않는 기사를 쓴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삭제를 종용했다”며 “연예인 안 한다, 연예계 은퇴하겠다는 함소원 말에 기사를 삭제해 준 매체도 적지 않았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삭제된 기사가 전부 함소원을 저격하거나 공격하는 내용도 아니었다. 함소원의 파오차이 논란이 국민 청원에 올랐다는 내용만으로도 기사를 삭제해달라고 막무가내로 요구했다고 한다. 10여명에 달하는 기자들에게 전화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기자는 기사를 수정할 대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자 했으나, 함소원은 “이거 지워주세요. 지워주셔야 된다. 이런 류의 제목만 보고도 난리다. 삭제할 생각 없으면 데스크 전화 주던가. 이런 기사 나오면 악플이 쏟아진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이제 방송 안 할 거다. 어제가 마지막 방송이었다. 연예인 안 할 거다”라며 은퇴를 시사했지만, 이후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녹화에 참여한 바 있다.

앞서 함소원은 최근 ‘아내의 맛’에서 공개한 시부모 별장과 중국 신혼집이 단기 렌트한 집이었다는 의혹을 받으며 방송서 하차했다. 지난 8일 함소원은 조작 방송 의혹에 대해 인정했으나 팬들에게 언론사 항의 전화를 종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이며 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또 22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가족과 함께 제주도로 여행갈 것”이라며 인사한 바 있다.

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