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방사능 생선 잡혀 ‘충격’… 中 전문가 경고 “주변 해역 이미 오염” (사진)

후쿠시마 방사능 생선 잡혀 ‘충격’… 中 전문가 경고 “주변 해역 이미 오염”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jpg입니다
연합뉴스 (이하)

일본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잡힌 우럭(조피볼락)에서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이에 중국 전문가들이 오염수 해상 방류의 위험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jpg입니다

지난 21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일본 NHK 방송을 인용해 지난 1일 후쿠시마현 미나미소마시 앞바다 수심 37m에서 잡힌 우럭에서 1kg당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 270Bq(베크렐, 방사능 세기를 나타내는 단위) 검출되었다고 보도했다. 이는 기준치인 1kg당 100Bq을 초과한 것이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3.jpg입니다

지난 2월에도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잡힌 우럭에서 기준치의 5배에 달하는 1kg당 500Bq가량의 세슘이 검출되기도 했다. 상치 전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연구원은 “일본 정부가 오염수를 7배 희석해 해양 방류한다는 말은 거짓”이라며 “희석한다고 해서 총배출량이 달라지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4220910020120_d_20210422091305893.jpg입니다

상치 전 연구원은 또 “해양 생물에서 과도한 방사성 물질이 발견되는 것은 이미 주변 해역이 오염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먹이사슬 하위 단계 해양 생물이 방사성 물질을 포함하고 있다면, 먹이사슬 상단에 있는 생물에 축적된 방사성 물질 농도는 오염수보다 수만 배 높을 수 있다며 ‘생물 농축’의 위험을 지적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1703430001300_P2.jpg입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2111330001300.jpg입니다

이에 따라 상치 전 연구원은 “개별 어류에 대한 제한 조치가 나머지 해양 생물이 안전하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해양 생물과 인간이 받는 피해는 수백 년 동안 지속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2119430005200.jpg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