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감..” 벨기에 대사 부인의 ‘폭행’ 사실에 대사관서 직접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피해자 제공 / 사건당시 CCTV

주한 벨기에 대사의 부인이 최근 옷가게 직원을 폭행한 사건으로 파문이 확산되는 것과 관련해 피터 레스쿠이에 벨기에 대사가 22일 공식 사과했다.

벨기에 대사관 공식 페이스북 사과문

경찰 조사 사실이 알려진지 일주일 만이다. 레스쿠이에 대사는 이날 오전 주한 벨기에 대사관 홈페이지에와 페이스북에 낸 성명에서 “지난 4월 9일 벌어진 부인에 관련된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대신하여 피해자에게 사과 드린다”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그녀가 한 행동은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하 피해자 제공 / 사건당시 CCTV

이어 그는 “부인이 입원하던 당일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임을 경찰로부터 전달받았다”며 “사건에 대한 조사가 아직 진행 중이므로, 이번 사건에 대해 코멘트하거나 인터뷰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사는 이어 “부인이 가능한 빨리 경찰 조사 받을 것임을 확인한다”면서도 “그녀는 지난주부터 지금까지 뇌졸중으로 인해 입원 치료 중으로, 현재 경찰 조사에 임할 수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인이 하루 속히 건강을 회복하고 경찰 조사에 협조하여, 이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마무리 되기를 바라는 바”라고 밝혔다.

보도자료는 영문과 이를 번역한 국문으로 함께 발표했는데, 국문의 경우 통상적인 보도자료나 사과 메시지에 쓰이는 ‘~합니다’라는 경어체 문장 대신 ‘~한다’는 문장으로 쓰였다. 이 때문에 사과문의 형식과 게재 방식 등을 두고 논란이 일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벨기에 대사 아내 A(63)씨는 지난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한 의류매장에 방문했다가 자신의 옷을 들춰보며 구매 여부를 확인한 직원 등을 폭행한 혐의로 서울 용산경찰서의 조사를 받고있다. 최근 당시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거세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