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화난다” 영하 20도 폐건물에 의심증상 보인 ‘군인들’ 가두고 ‘물’도 안줬다

“진짜 화난다” 영하 20도 폐건물에 의심증상 보인 ‘군인들’ 가두고 ‘물’도 안줬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연합뉴스

공군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병사들을 영하 20도의 폐건물에 격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복통을 호소하는 군인들에게는 양동이에 용변을 보게 했다. 맹추위가 기승을 부린 지난 1월 경기도의 한 공군부대에서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전해졌다. 당시 해당 부대는 코로나19 의심 병사와 접촉자 등 4명을 난방 기능이 없는 것은 물론 물조차 나오지 않는 폐건물에 격리했다고 한다.

부대는 그 뒤로 식사는 물론 물조차 제공하지 않았다. 당시 기온은 영하 20도. 이렇게 공포스러운 환경에서 병사들은 2박3일을 버텨야 했다. 복통을 호소하는 병사들은 양동이에 용변을 봤다.

한 피해 병사는 “파이프라인이 다 터져서 물이 모든 건물에 범람한 상태였다. 그게 이제 날씨가 추워지면서 얼어붙어서 완전히 아이스링크처럼 된 상태였었고, (우리가) 곡괭이로 얼음들을 깼다”라면서 “식사라든지 생수라든지 별도로 보급을 받을 수가 없었다. (코로나19 증상으로) 복통을 호소하는 병사들 같은 경우에는 거기에 있던 양동이에 용변을 봤다”라고 밝혔다.

음식과 물도 제때 지급이 안 됐고, 변기를 쓸 수 없어 도움을 청했지만 알아서 처리하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격리 병사 4명 중 3명이 확진됐다. 지옥 같은 폐건물에서 2박 3일을 보내고 이들은 군 치료센터로 이송됐다고 한다. 해당 부대가 15명이 확진되는 동안 상당수 사병을 열악한 폐건물에 격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군은 산간지역 특성상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누리꾼들은 “이건 가혹행위다” “중세시대 노예 부려먹듯 부려먹는구나” “다른 말 필요없다. 이게 바로 K군대다. 밑은 개처럼 고생하고 위에선 각종 비리가 넘친다” “최소한 사람 대접은 해줘야지. 장난하냐” 등 분노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