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선관위 측 “박영선 캠프 ‘본투표 전 문자’ 검찰 수사로..”

[속보] 선관위 측 “박영선 캠프 ‘본투표 전 문자’ 검찰 수사로..”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411000045_0_20210423083301442.jpg입니다
연합뉴스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는 4·7 재보궐선거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 측이 본투표도 하기 전 “사전투표에서 승리했다”는 문자를 돌린 데 대해 검찰에 수사 자료를 넘겼다고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423000074_0_20210423083301461.jpg입니다
박영선 문자

선관위 관계자는 23일 “관련 내용이 수사 기관의 수사 대상임을 확인했다”며 “지난 16일 박 캠프 관계자에 대한 수사 자료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0721530001300.jpg입니다
연합뉴스

앞서 박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조직총괄본부는 지난 5일 “여러분의 진심 어린 호소와 지원활동으로 서울시민 마음이 하나로 움직여 사전투표에서 이겼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캠프 특보, 위원장, 본부장 등에게 보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0721940001300.jpg입니다
연합뉴스

공직선거법상 같은 달 1일부터 선거 투표가 끝나는 7일 오후 8시까지는 정당 지지도나 당선 가능성을 예상하게 하는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보도하는것은 불과하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0722030001300.jpg입니다
연합뉴스

당시 국민의힘은 논평을 내고 “(해당 문자가)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한 것이면 여론조사 공표 금지 위반이며, 여론조사 결과에 근거하지 않은 것이면 허위사실 공표”라고 반발하기도 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0722080001300.jpg입니다
연합뉴스

한편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선관위는 박 후보가 참여한 유튜브 방송에서 ‘사전투표에서 민주당 표가 더 많았다더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박시영 윈지코리아 대표에 대한 수사 자료 역시 검찰에 통보한 상태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YH2021041004510000100.jpg입니다
박영선 페이스북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