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창피합니다” 벨기에 대사 부인 ‘폭행 사건’에 대신 사과한 줄리안 (사진)

“너무 창피합니다” 벨기에 대사 부인 ‘폭행 사건’에 대신 사과한 줄리안 (사진)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40e6dffe8d90d23c5cef6ed1f5f76a8f.jpg입니다
줄리안 인스타그램

최근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이 일으킨 폭행 사건에 대해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대신 사과문을 게재했다. 줄리안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에게 벨기에 국민으로서, 벨기에 국민들을 대변하여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어렵게 말문을 열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68dcf1dbb56aff9261e9cfbabc9b23b5.jpg입니다
페이스북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의 부인 쑤에치우 시앙 씨는 지난 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한 의류 매장에서 직원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당시 직원은 쑤에치우 씨가 옷값을 지불하지 않은 채 그냥 가려는 것으로 착각했고 그를 저지하려 했다. 이에 격분한 쑤에치우 씨가 직원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을 가한것이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91856039_121273162835219_2031922391558098661_n.jpg입니다
줄리안 인스타그램

줄리안은 부인의 행동에 대해 “정말로 벨기에 사람으로 창피한 일이 생겼다. 생겨서 안 되는 일이 생겼다”라며 “어떤 상황에서도 폭력을 쓰면 안 되고 대사님의 부인이라면 더더욱 더 안됐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02412009_179048373530019_3838209161974930145_n.jpg입니다
줄리안 인스타그램

해당 사건이 논란이 되자 주한 벨기에 대사관은 지난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대사관 측은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그(대사)의 부인을 대신하여 피해자에게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대사 부인이 사건 다음 날 뇌졸중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하며 “우리는 대사 부인이 하루속히 건강을 회복하고 경찰 조사에 협조하여, 이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마무리되기를 바라는바”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줄리안은 대사관의 대처 역시 적절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157520980_777398573185810_4436012928707649055_n.jpg입니다
줄리안 인스타그램

그는 “일이 생길 때 상황 대처하는 것도 중요한데 사과문을 늦게 올렸고, 마지막에 (끝) 적혀있는 거 보고 한숨만 쉬었다”며 “CCTV가 없었다면 그냥 이 일이 넘어가지 않았을까를 생각하면서 공개 돼서 천만다행”이라며 말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_118160356_ambowife2.jpg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이어 “제가 벨기에인이지만 벨기에 대사관이나 대사님을 대변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서 처음에 뉴스에 보도 됐을 때 어떻게 대응할까 지켜 보고 있었다”며 “지켜보다가 저도 열 받고 글 남겨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줄리안은 해당 사건이 벨기에에도 전해졌다며, 현지 매체들의 보도 화면을 함께 공개했다. 그는 “우리 부모님한테 전화 와서 ‘이게 무슨 일이냐’고 물어봤다”라며 “벨기에 매체에 댓글 보면 ‘말이 되냐’, ‘창피하다’ 등의 비판과 벨기에 이미지를 안 좋게 만들어서 책임져야 한다는 내용이 대부분”이라고 전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hh2021042207.jpg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