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정 심하게 하지마라” 개인 SNS 셀카까지 검사받는 요즘 초등학생 군기

“보정 심하게 하지마라” 개인 SNS 셀카까지 검사받는 요즘 초등학생 군기

뉴스1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요즘 중학생들 페메 근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글에는 2008년생으로 추정되는 중학교 1학년 학생이 한 학년 후배인 2009년생 학생에게 보낸 페이스북 메시지가 캡처돼 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메시지 내용을 살펴보면 08년생 선배는 후배의 답장이 딱딱하다는 이유로 “개념이 없다”로 시작해서, 카메라 어플을 이용해 사진을 찍어 개인 SNS에 올린 후배의 행동을 지적한다.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을 심하게 보정하지 말라고 주의를 주기도 한다. 그러면서 “질서를 어지럽히지 마라”, “오냐오냐 해준다고 막 나가며느 우리도 막 나갈 수밖에 없다”고 연이어 지적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아울러 계속해서 말을 듣지 않는다면, 친한 언니에게 말해 “모두 밟아버리겠다”고 겁박하기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몇몇 누리꾼은 “몇 년 전에 대학교에서나 봤던 수법인 것 같은데 안 좋은 것을 다 보고 배우나 보다”라며 진지하게 걱정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MBC 지붕뚫고하이킥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