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지민, 안타까운 고백 “늦은 나이 쌍둥이 자연임신.. 그러나 계류유산”

홍지민, 안타까운 고백 “늦은 나이 쌍둥이 자연임신.. 그러나 계류유산”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4-26%2B16%253B04%253B36.PNG입니다
1호가 될 순 없어 (이하)

25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심진화 김원효 부부가 홍지민-도성수 부부의 집을 찾아가 아픔을 공유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4-26%2B16%253B04%253B42.PNG입니다

홍지민은 “나는 ‘노산의 아이콘’이다. 결혼 9년 차인 42세에 첫째 딸을 가져서 43세에 낳았다. 둘째 딸은 45세에 낳았다”며 “사실 셋째도 있었다. 47세에 자연 임신했다. 쌍둥이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의사선생님도 본인 산부인과 인생 통틀어 47세에 쌍둥이 자연임신은 처음이라면서 기록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4-26%2B16%253B04%253B49.PNG입니다

하지만 “계류유산 했다. 아이가 성장이 멈춘 것 같다고 하더라”며 “셋째를 너무 원했었는데 힘들었다. 사실 지금도 셋째를 원하고 있다. 아직도 임신 테스트기를 갖고 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4-26%2B16%253B04%253B54.PNG입니다

홍지민은 “배우 선배 중에 아이 없이 부부 금슬이 너무 좋은 선배가 있다. 선배가 ‘아이 없이 지내봤는데 좋은 게 너무 많다’면서 하지만 ‘가임을 할수 있을 때 적극적이지 않았던 그떄를 후회한다’고 하더라. 가임기는 정해져 있지 않나. 그래도 아직은 가임을 할수 있는 시기이니까 힘들더라도 훗날 후회하지 않을만큼 노력해보라”라고 조언을 잊지 않았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42701002198800144791_20210426144106498.jpg입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2021042701002198800144792_20210426144106528.jpg입니다

김원효 심진화 부부는 홍지민 도성수 부부를 롤모델로 삼으면서 “정말 지금까지 들었던 어떤 조언보다 와닿았던 경험적인 실제 이야기였다”며 2세에 대한 희망을 다시한번 가졌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PVLvN245wUmC637309391376636037.jpg입니다
비디오스타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