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역사대회 1등한 ‘중2병 앞머리’ 사실은 ‘학폭’ 피해 흔적이었습니다”

“흑역사대회 1등한 ‘중2병 앞머리’ 사실은 ‘학폭’ 피해 흔적이었습니다”

유튜브 문명특급

‘흑역사 대회’에서 모든 후보를 제치고 1위를 하며 화제가 되었던 참가자가 사진에 담긴 안타까운 뒷이야기를 밝혔다.

유튜브 문명특급

26일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 MMTG’에서 재재는 한 가정집에서 주인공 정애린 씨를 만났다. 정씨는 졸업사진과 사뭇 다른 모습으로 반갑게 맞았다.

현재 평범한 대학생으로 지내고 있는 정씨는 “중학교 1학년 후반 때부터 3년 내내 앞머리를 한 번도 자르지 않았다”며 “사진 기사님이 최대한 단정하게 하라고 해서 뒷머리는 묶고, 앞머리만 남겼다”고 말했다.

유튜브 문명특급

이어 옆으로 넘기지 않고 아래로 기른 이유에 대해 “세상을 보기 싫어서였다”고 답했다.

유튜브 문명특급

알고 보니 정씨는 초등학교 6학년부터 왕따를 당해왔고, 따돌림을 주도했던 친구와 중학교마저 똑같은 학교에 가게 되면서 또다시 이상한 소문이 돌아 힘든 학교 생활을 이어갔다고 전해졌다.

유튜브 문명특급

그녀의 앞머리는 중2병이라기 보다는 학교 폭력의 가슴 아픈 흔적이었던 것이다.

사연자 정애린 인스타그램

그런데도 정씨는 “과거는 과거일 뿐이다”며 당시는 힘들었지만 지금은 잘 지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 오히려 사진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퍼지길 원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