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커풀 자연이라던 서장훈 ‘눈 수술’ 해준 ‘성형외과’ 의사 등판.. “제가 해드렸는데요” (+사진)

쌍커풀 자연이라던 서장훈 ‘눈 수술’ 해준 ‘성형외과’ 의사 등판.. “제가 해드렸는데요” (+사진)

이하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서장훈의 ‘쌍꺼풀’을 만들어줬다고 주장하는 한 성형외과 의사의 모습이 담겼다.

26일 방송에는 의사 부부가 출연했다. 잠시 서장훈이 대화를 나누고 있을 때 이수근은 작가에게서 수상한 얘기를 들었다. 이수근은 의사 부부에게 “서장훈 쌍꺼풀을 만들어 줬어?”라고 물었다. 그러자 남편이 “그거 제가 해드렸는데”라고 말했다.

과거부터 서장훈은 본인의 쌍꺼풀이 자연이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눈두덩에 살 빠져서 쌍꺼풀 생겼다고 백번을 얘기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의사 남편은 “선수 시절에 눈 옆이 2cm 정도 깊게 찢어진 적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갑자기 당황한 듯 “부산에 있었어요?”라며 존댓말을 했다.

서장훈은 “거기가 부산에 있는 대형 병원이었다. 이제 기억난다. 엄청 많이 꿰맸다. 그럼 이걸 직접 꿰매신 거에요?”라고 질문했다.

의사 남편은 사진을 한 장 꺼내서 보여줬다. 다친 서장훈의 치료가 끝나고 의사와 함께 찍은 사진이었다. 사진을 본 서장훈은 깜짝 놀라면서도 “이거 하나는 확실하다. 진짜 잘 꿰맨다. 정말 꼼꼼하다”라며 의사 남편의 솜씨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서장훈은 “이건 쌍꺼풀 수술이 아니다”라며 끝까지 부정해 웃음을 유발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