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한 윤여정의 소름돋는 눈썰미 “쟤는 좀 되겠다”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한 윤여정의 소름돋는 눈썰미 “쟤는 좀 되겠다”

영화 미나리

배우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면서 그의 과거 인터뷰 등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영화 미나리

그중 후배 배우들의 연기와 태도에 대해 언급한 과거 인터뷰 하나가 화제다. 26일 온라인 상에서는 딴지일보와 윤여정이 인터뷰한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윤여정은 지난 2005년 딴치 총수 김어준과 인터뷰를 했다.

MBC 네 멋대로 해라

당시 김어준은 윤여정에게 “젊은 배우들 중에 ‘야, 쟤는 좀 되겠다’ 싶은 사람은 누가 있냐”라는 질문을 했다. 그러자 윤여정은 MBC 드라마 ‘네 멋대로 해라’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양동근을 제일 먼저 언급하며 과거 ‘네 멋대로 해라’ 촬영 당시 ‘고복수’ 캐릭터 자체가 돼 연기하는 양동근 모습에 너무 크게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대본에 적힌 디렉션을 뛰어넘는 연기를 하는 양동근을 보고) ‘내가 얘보다 연기를 못하는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양동근에게 정말 많은 박수를 보냈다”고 밝힌 바 있다.

MBC 네 멋대로 해라

또 여배우들의 연기를 언급하며 윤여정은 하희라, 고현정 등을 언급했다. 또한 배우의 자질에 대해 설명하며 배두나를 콕 찝었다. 윤여정은 “대체로 많은 배우들이 (감정 연기를 할 때 그 감정을 다 이해하지 못했어도) 적당히 뭉개고 하는데 배두나는 나랑 어떤 연기를 해야 되는데 ‘못하겠다’고 하더라”며 “본인이 그런 상황에 안 처해봤기 때문에 못하겠다고 하더라. (이런 태도는) 연기를 생각을 하면서 한다는 거고, 그건 굉장히 정직한 것”이라고 밝혔다.

MBC 네 멋대로 해라

해당 인터뷰 내용이 다시 주목받자 네티즌들은 “양동근 진짜 잘했었는데”, “양동근 실제로 저 장면 보면 연기력 진짜 미쳤음”, “무슨 말인지 알 것 같음” 등의 공감하는 반응을 보였다.

배두나 인스타그램
배두나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