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강아지를 ‘비비탄 총’으로 쏴 맞춰 다치게 한 초등학생… 뺨 때렸는데 잘못인가요?” (사진)

“제 강아지를 ‘비비탄 총’으로 쏴 맞춰 다치게 한 초등학생… 뺨 때렸는데 잘못인가요?”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이하)

사랑스러운 나의 반려견에 누군가 ‘비비탄’ 총을 쏴서 상처를 입혔다면? 한 초등학생이 쏜 비비탄에 자신의 강아지가 상처를 입었다며 억울함을 토로한 누리꾼의 사연이 화제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아지한테 비비탄 쏴서 뺨 맞은 초등학생’이라는 제목으로 게시물이 올라왔다. 사연은 이렇다. “강아지랑 산책 도중 화장실 가려고 화장실 문 앞에 잠깐 묶어뒀는데 공원에 있던 초등학생 3명이 비비탄 총으로 쏘고 있었다”라며 “열 받아서 (함께 있던) 지인이 ‘싸대기’를 때렸는데 그 애들 부모가 와서 동물한테 좀 그런 거 가지고 자기 자식들 그렇게 때리냐며 경찰서 가자더라”라고 토로했다.

그는 분노를 참지 못하며 “그래 우리 쪽도 때린 건 잘못했는데 그럼 말 못한다고 비비탄 총 맞은 우리 모모(강아지 이름)는? 총 맞으면서도 사람이라 좋다고 꼬리 흔든 우리 모모는 뭐가 되는 거냐”라고 글을 이었다. 그러면서 “그래 (우리 강아지는) 사람 아닌 동물 XX니까 그까짓 비비탄 총알쯤은 몇 방 맞아도 되고 니를 XX는 사람 XX라 ‘싸대기’조차 맞으면 안 되냐”라며 “니네 자식 XX만 소중하고 내 XX는 안 소중하냐”며 격하게 항의를 했다고 한다.

실제로 그의 강아지는 비비탄 총알에 맞아 심각한 상처를 입은 상황이다. 배와 등, 꼬리에 피가 나서 붉은 자국이 생겼으며 심한 곳은 살이 패이기도 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격분하고 있다.

이들은 “나라면 못 참고 더 때렸다”, “강아지가 얼마나 아팠을까”, “나였으면 똑같이 비비탄 쐈을 듯”, “저런 애들은 맞아도 된다”, “그 부모에 그 자식이다”, “피난거 봐라”, “뺨만 때린것에 감사해라” 등 분노했고 아이를 감싼 부모를 질타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은 “강아지가 다친건 해봤자 재물손괴죄지만 아이를 때리는건 폭행이다”라며 지적했다.

클립아트 코리아 (참고사진)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