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견 즉시 사진 찍어” 전동킥보드 ‘법 개정’… 앞으로 무조건 ‘벌금’ 낸다 (사진)

“발견 즉시 사진 찍어” 전동킥보드 ‘법 개정’… 앞으로 무조건 ‘벌금’ 낸다 (사진)

KBS2 후아유

5월13일부터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의 가장 큰 변화는 전동킥보드 이용에 대한 안전 기준과 이용 요건 강화다. 앞으로 전동킥보드 이용자들은 반드시 원동기장치자전거 이상의 면허를 보유해야 하고, 안전 헬멧과 같은 인명보호장구를 필수로 착용한다.

tvn 빈센조
tvn 빈센조

서울 강남구는 한국을 대표하는 공유 전동킥보드 사용 지역으로 뽑힌다. 서울강남경찰서에 따르면 ’20년 기준 7개 사업자가 약 6천대의 공유 전동킥보드를 강남구에서 운영되고 있다고 한다.

강남경찰서

서울강남경찰서는 “지난 한해 일평균 약 274만명, 연평균 약 10억명의 유동인구를 기록한 강남구는 국내 대표적인 공유 전동킥보드 이용 지역”이라며 “개정 도로교통법에 따라 운전면허와 안전 헬멧 등 이용자의 안전 강화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뉴런 모빌리티의 류기욱 커뮤니케이션 실장은 “5월 13일부터 개정 사항들이 시행됨에 따라, 뉴런의 모든 이용자들이 잘 준비되어 안전과 규정에 맞게 전동킥보드를 이용하고, 범칙금 부과 등의 상황을 맞이하지 않기를 바라는 취지에서 서울강남경찰서와 함께 강화된 규정을 알리고 있다”고 전했다.

우리결혼했어요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