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진화, 처음으로 심경고백 “아내의맛 조작? 여러분께 이득 가는거 있냐?”

함소원♥진화, 처음으로 심경고백 “아내의맛 조작? 여러분께 이득 가는거 있냐?”

방송인 함소원과 남편 진화가 ‘아내의 맛’을 언급하며 논란에 최초로 입을 열었다. 함소원과 진화 부부는 지난 27일 중국 숏클립 플랫폼 더우인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했다.

이들 부부는 중국 시어머니와 함께 등장, 팬들과 소통을 했다. 특히 진화는 “우리 아내를 많이 사랑한다”, “예쁘다” 등이라며 함소원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이들 부부에게 TV조선 ‘아내의 맛’ 대본 여부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그러자 진화는 “여러분이 보고 재미있으면 된 것이 아닌가. 대본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라며 토로했다.

또 “대본이 있든 없든 여러분에게 이득이 가는 건 아니지 않느냐”라며 “대본이 없는 예능 프로그램은 없다. 대본 없이 어떻게 진행하느냐”라며 반문하였다. ‘아내의 맛’에 대해 진화는 “3년간 출연하다 보니 출연진도 우리도 모든 사람들이 다 힘들었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다시 출연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건 시간의 문제”라는 답을 했다.

이어 함소원 시어머니는 “한국에 오고 나서 속 끊는 시간이었다”며 “일을 마칠 수가 없다. 뭘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앞서 함소원은 TV조선 ‘아내의 맛’을 통해 공개했던 중국 시부모 하얼빈 별장, 중국 신혼집 등을 조작했으며 함소원이 다른 가족인척 목소리 대역을 했고, 이미 매입한 집을 처음 보는 척했다는 등 의혹이 제기됐다.

파장이 커지자 함소원은 ‘아내의 맛’을 하차했고, ‘아내의 맛’ 제작진 역시 일부 조작 의혹을 인정하고 프로그램을 종영했다. 함소원도 조작 내용이 맞다고 인정을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함소원이 ‘단톡방’ 회원들을 동원해 여론전을 펼쳤다는 의혹, 숙명여자대학교 무용과 차석 입학이 거짓말이라는 의혹, 자신이 원하지 않는 기사를 쓴 기자들에게 협박성 전화를 걸었다는 의혹이 연이어 터졌다. 계속되는 논란에도 SNS 라이브 방송, 홈쇼핑 등을 이어오며 개의치 않은 듯한 모습을 보인 함소원은 지난 22일 가족들과 제주도로 가서 휴식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_ 함소원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