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동 족발을 이끈 ‘뚱뚱이 할머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장충동 족발을 이끈 ‘뚱뚱이 할머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연합뉴스

서울 중구 장충동 족발골목의 1세대 격인 ‘뚱뚱이 할머니집’ 창업자 전숙열 씨가 지난달 12일 세상을 떠난 사실이 29일 뒤늦게 알려졌다. 향년 93세다.

연합뉴스

고인은 북한 평안북도 출신으로 만주로 넘어갔다가 1943년 서울에 왔다. ‘뚱뚱이 할머니집’의 시작은 족발집이 아니라 평안도 맛을 살린 ‘이북 음식점’이었다. 전숙열 씨는 지난 1957년 장충동에 식당 ‘평안도’를 개업하고 초기엔 녹두빈대떡을 주메뉴로 팔다가 술안주를 찾는 손님들 요구에 맞춰 돼지족발을 개발했다. 이북 돼지족발 맛을 되살려 내놓은 안주는 입소문을 탔고 이후 이 일대에 족발집들이 들어서며 장충동 족발골목을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 기사의이해를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고인이 현재의 상호를 쓰기 시작한 것은 1968년이었다. 상호는 자신의 체격을 보고 단골손님들이 붙여준 별명을 따라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여러 차례 위치를 바꿔오다가 1983년 장충동에 정착했다. 1990년 12월 며느리가 2대 사장이 돼 30년째 운영해왔고 현재는 손녀들이 이어받았다. ‘뚱뚱이 할머니집’은 지난 28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하는 ‘백년가게’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가업을 이은 손녀 김문주·송현 씨 자매는 “할머니가 이북에 계실 때 할머니의 어머니가 된장으로 해주던 요리가 생각나 시작하게 됐다고 하셨다. 당시 돼지 다리가 저렴해 할머니 나름대로 된장이 아닌 간장으로 간을 해서 만들었다”고 말했다. 고인도 과거 방송 프로그램에서 “오래된 국물을 써야 지금과 같은 색과 맛이 나온다”며 자연 재료만으로 족발을 삶고 국물이 부족해지면 물과 간장을 넣어 다시 졸이는 방식을 썼다고 전했다.

한편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추모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