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文대통령 오늘 ‘2차 접종’ 완료, 백신 바꿔치기 의혹 있던 간호사에게 받았다

[속보] 文대통령 오늘 ‘2차 접종’ 완료, 백신 바꿔치기 의혹 있던 간호사에게 받았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오전 9시 코로나19 2차 예방접종을 위해 서울시 종로구 보건소를 방문해 접종을 받았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문 대통령은 오는 6월로 예정된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지난달 23일 ‘필수목적 출국을 위한 예방접종 절차’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으로 1차 예방접종을 받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1·2차 접종 간격이 12주인 점을 고려해 2차 접종은 내달 중순 예정되어 있었지만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계획(5월 중)이 구체화되고, 출국 전 충분한 항체 형성기간(2차 접종 후 14일 경과)이 필요함에 따라 당초 예정된 접종일 보다 앞당겨 2차 접종을 실시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청은 ‘필수목적 출국을 위한 예방접종 절차’ 지침에 따라 긴급한 해외 출국자에 한해 4주 간격으로 1·2차 접종을 허용 하고 있다고 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국내·외에서 4~12주 접종 간격으로 허가되어 사용되고 있다고 한다.

이날 접종에는 1차 접종을 함께 받았던 김정숙 여사와 대통령비서실 직원 8명이 동행해 함께 접종을 받았다. 지난달 1차 접종을 담당했던 간호사가 동일하게 문 대통령 일행의 2차 접종을 맡았다고 한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