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기덕 감독 ‘미투 여성단체’ 소송 취하했지만 문제가 있습니다

故김기덕 감독 ‘미투 여성단체’ 소송 취하했지만 문제가 있습니다

이하 연합뉴스

고(故) 김기덕 감독의 유족 측에서 한국여성민우회(민우회)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취하한 것으로 밝혀졌다.

29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김 감독 측은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14부가 심리하던 민우회 상대 3억원 손해배상 소송을 지난달 25일 취하했다고 한다.

지난 2019년 2월 모 국제영화제에 김 감독의 영화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의 개막작으로 선정된 것에 대해 민우회에서 이를 취소하라면서 김 감독의 성폭력 의혹 관련 재판 등이 진행중이라는 이유로 말했다.

그러자 김 감독은 이로 인해 해당 영화 해외판매와 개봉이 어려워져 손해를 봤다면서 민우회를 상대로 3억원의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여성단체들은 “미투운동에 대한 백래시”라고 규탄하고 민우회 역시 “우리는 단 한 발의 퇴보도 없을 것”이라며 강경대응 입장을 전한 바 있다.

한편, 김 감독은 지난해 12월 11일 라트비아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숨졌다. 민사소송법에 따라 유가족 등 상속인이 민우회를 상대로 소송을 수계할 수 있으나 이 소송은 수계가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다만, 김 감독이 MBC ‘PD수첩’ 제작진 2명을 상대로 서울서부지법에 제기한 1억원 손해배상청구 소송과 자신의 성폭력 의혹을 보도한 MBC와 이 방송에 출연한 여배우에게 제기한 10억원 손해배상청구 소송 항소심은 김 감독의 딸이 소송을 수계해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