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순♥︎’ 이효리 “2세 계획..엄마만 가능한 사랑 배울것”

‘이상순♥︎’ 이효리 “2세 계획..엄마만 가능한 사랑 배울것”

효리네 민박

가수 이효리가 2세 계획을 밝혔다. 이효리는 패션지 하퍼스 바자 5월호 화보를 통해 제주 소길댁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제주도를 배경으로 아름답고 편안한 모습을 드러냈다.

바자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효리는 “저녁에 요가를 하고 집으로 돌아오면 남편이 저녁을 차려 주는 것, 자연과 가까이 지낼 수 있는 것, 강아지들이 흙 길에서 걷고 뛸 수 있다는 것” 등 소소한 일상 속에서 행복을 느낀다고 밝혔다.

바자

이효리는 2세 계획을 하게 된 계기도 전했는데 “전 이 세상에 온 이유는 ‘무언가를 배우기 위해서’라고 생각해요. 그런데 마음 공부가 제일 많이 되는 게 육아라고 하더라고요. 엄마 만이 가능한 희생과 노력, 그런 사랑을 배워보고 싶어요”라고 고백했다.

바자

또 요즘 도자기를 만드는 데 심취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효리는 “표현하고 싶은 것들을 내 손으로 만든다는 게 특별한 경험이에요. 도자기를 배운 뒤로 친구들에게 반려견을 만들어 선물하고 있어요”라고 소개하였다.

바자

최근 위로를 받은 선물도 공개했다. 이효리는 “순심이가 죽었을 때 되게 슬프고 힘들었는데, 디자이너 요니가 보내준 달달한 수입 과자를 먹으니까 기분이 좋아지면서 정말 큰 위로가 되더라고요. 이런 게 진정한 선물인 것 같아요”라고 밝혔다.

놀면뭐하니

더불어 요즘 위로해주고 싶은 사람이 누구인지 묻자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다들 지치고 화가 많이 나있는 것 같아요. 유색 인종에게 무차별 폭력을 가하는 사례가 대표적이죠. 화가 난 사람들의 마음을 어떻게 하면 풀어줄 수 있을까? 그런 생각을 많이 해요. 웃음으로, 아니면 노래로 그들을 위로해주고 싶어요”라며 답했다.

이효리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