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지난 2일, 위안부 윤 할머니 별세 “14분 남았다”

[속보] 지난 2일, 위안부 윤 할머니 별세 “14분 남았다”

정의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윤 모 할머니가 2일 별세했다. 정의기억연대는 1929년 충청북도에서 태어난 윤 할머니가 어젯밤 10시쯤 별세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윤 할머니는 13살이었던 지난 1941년, 집에 트럭을 몰고 온 일본 군인들이 할아버지를 폭행하는 것을 보고 저항하다가 트럭에 실려 일본으로 끌려갔다.

연합뉴스
뉴스1

이후 일본 시모노세키 방적 회사에서 약 3년간 일하다 히로시마로 끌려가 일본군 성노예로 온갖 수난을 겪었다. 해방 후 부산으로 귀국한 윤 할머니는 지난 1993년 정부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하고 이후 해외 증언과 수요시위 참가 등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을 이어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정의연은 할머니와 유족 뜻에 따라 장례는 비공개로 진행한다고 전했다. 윤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가운데 생존자는 14명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