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실내 흡연+노마스크 논란… 결국 신고 당했다 (영상)

임영웅, 실내 흡연+노마스크 논란… 결국 신고 당했다 (영상)

유튜브

트로트 가수 임영웅(30·사진)의 실내 흡연 모습이 포착되어 논란이다. 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임영웅이 건물 내부에서 담배를 피우는 모습, 여러 사람이 있는 가운데 혼자 마스크를 안 쓴 모습이 담긴 사진들이 퍼졌다.

임영웅 소속사

해당 장면은 4일 서울 마포구 DMC디지털큐브에서 진행된 TV조선 예능 ‘뽕숭아학당’ 촬영 대기 현장에서 벌어졌으며, 당시 옆 건물에 있던 누군가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브

해당 사진이 확산하자 임영웅의 과거 실내 흡연 의혹도 재차 제기됐다. 지난해 부산에서 열린 ‘미스터트롯’ 콘서트 당시 임영웅은 미성년 출연자인 정동원과 함께 있는 대기실 안에서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노출된 것이다.

유튜브

정동원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됐던 원본 영상은 현재 삭제됐다. 실내 흡연 논란이 반복되자 한 네티즌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서울시 마포구와 부산시 해운대구에 임영웅에 대한 과태료 부과를 요청다며 온라인에 인증샷을 올렸다.

유튜브

실내 흡연은 국민건강증진법 위반으로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된다. 실내 마스크 미착용은 1차 계도 후 반복되면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된다.

유튜브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