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인신고 미루던 남편.. 알고 보니 돌싱 “예전 일인데 말할 필요 있나?”

혼인신고 미루던 남편.. 알고 보니 돌싱 “예전 일인데 말할 필요 있나?”

KBS JOY 썰바이벌 (이하)

운명의 상대인줄 알았던 남편의 숨겨진 과거를 알게 된 아내의 사연이 소개됐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는 충격적인 사연이 스튜디오를 뒤집어 놨다.

아내는 남편과 운명적인 사랑을 했다고 믿었다. 마치 쌍둥이처럼 잘 맞는 취향에 먼저 프로포즈까지 했다.

그런데 결혼을 하고 3개월이 지나도 남편은 혼인신고를 계속 미루기만 했다.

그러던 중, 아내는 우연히 남편의 휴대폰을 보게 됐다.

‘8년 전 오늘’이라고 뜬 알람에 눌러보니, 웹하드 속 가득한 결혼식 사진 속 신랑으로 있는 남편을 보게됐다.

더욱 충격적인 건 남편의 결혼식 단체 사진 속 자신이 하객으로 환하게 웃고 있었던 것이다.

하객 아르바이트를 하러 갔다가 찍은 사진이었다.

아내는 운명과 같은 장난에 충격을 받아 남편에게 왜 사실을 숨겼냐고 따졌다.

그러자 남편은 “옛날 일인데 굳이 말할 필요가 있냐”라는 반응을 보였다.

박나래, 황치열, 김지민 등 스튜디오 출연진 모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