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치열, 옆트임 치마 + 팔뚝 드러낸 ‘성인식’ 커버댄스 어쩔수 없는 이유 있었다

황치열, 옆트임 치마 + 팔뚝 드러낸 ‘성인식’ 커버댄스 어쩔수 없는 이유 있었다

유튜브 lovelyarin (이하)

가수 황치열이 과거 콘서트에서 ‘성인식’ 커버를 할 때 준비된 의상의 팔 부분이 몸에 맞지 않아 아예 트고 입어야 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은 ‘나를 울린 인연’을 주제로 꾸며진 가운데, 황치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화면에는 과거 황치열이 전국투어 콘서트에서 박지윤 ‘성인식’을 커버했던 자료화면이 공개됐다.

당시 황치열은 배꼽이 보이는 짧은 상의와 다리 부분이 깊게 파인 치마를 입고 관능적인 춤사위를 뽐냈다.

특히 상의는 소매가 없어 황치열의 울근불근 한 팔 근육이 그대로 드러나 있어 눈길을 끌었다.

KBS JOY 썰바이벌 (이하)

황치열은 “공연 전에 어떤 퍼포먼스를 준비할까 고민을 하다 ‘성인식’이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안무를 하는 데 팔이 안 들려서 옷의 팔과 배 부분을 자르자고 했다”라며 근육질 몸매를 갖고 있어 겪었던 고충을 토로했다.

유튜브 lovelyarin

이를 듣던 MC 김지민은 “뒤에 댄서분들은 무슨 죄냐. 같이 찢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튜브 lovelyarin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