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도용해 오픈채팅서 기프티콘 100개 뜯어낸 중학교 친구 “너도 같이 먹었잖아”

유튜브 루디고 (이하)

예쁜 친구의 셀카를 도용한 오픈채팅에서 ‘남친’ 23명을 만든 중학생의 사연이 전해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이 학생은 “나와 사귀려면 줘야 한다”며 이들에게 용돈과 기프티콘까지 뜯어냈다.

믿었던 친구에게 배신당한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A양의 사연은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루디고 RUDYGO’에 올라온 웹드라마를 통해 공개됐다.

A양의 절친 B양은 평소 A양의 예쁜 외모를 칭찬하고 팬을 자처하며 이런저런 자세로 셀카를 찍어 달라 요청해왔다.

이에 A양은 별 의심 없이 자신의 사진을 B양에게 보내주곤 했는데 얼마 전부터 B양은 수상한 행동을 하기 시작했다.

A양의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을 캡처해 저장하거나, 자고 있는 A양의 모습을 몰래 찍기도 했다.

그러던 중 오픈채팅에서 누군가가 A양의 사진을 걸고 남자친구를 구하고 있다는 소문이 학교에 퍼졌고, A양은 B양이 자리를 비운 사이 몰래 휴대폰을 확인했다.

B양은 A양에게 받은 사진을 오픈카톡에 올려 둔 상태였다. 그러면서 “나와 사귀려면 한 달에 한 번씩 용돈과 기프티콘을 보내줘야 하며, 보이스톡까지는 가능하지만 실제 만남은 안 된다”는 조건을 걸고 남친을 구하고 있었다.

B양이 이런 식으로 오픈채팅에서 사귄 남자친구는 23명이나 됐다.

자신이 한 일이 전부 들통나자 B양은 오히려 “그 사진들 전부 네가 나한테 보낸 건데 그걸 가지고 어떻게 하든 내 마음 아니냐”며 따졌다.

이어 “사진만으로 되는 게 아니다. 내가 걔네 맞춰주면서 받은 기프티콘으로 너도 같이 음식 먹어놓고 왜 갑자기 난리냐”며 화를 냈다.

B양이 한 행동은 곧 전교생이 모두 알게 됐다. B양은 결국 큰 징계를 받고 전학을 가게 됐다고 전해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