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인데 무대에서 목욕을…” 이색 퍼포먼스에 호불호 제대로 갈렸다

“아이돌인데 무대에서 목욕을…” 이색 퍼포먼스에 호불호 제대로 갈렸다

유튜브 FocuSON (이하)

한 일본 남성 아이돌의 목욕탕 퍼포먼스가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브 채널 ‘FocuSON’에는 20일 ‘일본 아이돌은 육체미 표현하는 방식 달라! 문화 차이 비교’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일본 아이돌의 특이한 퍼포먼스를 소개했다.

해당 영상은 한국과 일본의 아이돌 퍼포먼스를 비교 분석하는 내용으로 양국의 인기 보이 그룹들이 선보인 댄스가 소개됐다.

쟈니스 아이돌인 ‘스톤즈’와 ‘스노만’은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알몸 상태로 무대에 올라와 양손에 목욕용 바가지를 들고 중요 부위를 가린 채 안무를 이어갔다.

불투명한 가림막을 놓고 목욕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아찔함과 민망함을 넘나드는 색다른 팬 서비스였다.

이어진 장면에선 ‘스톤즈’와 ‘SF9’ 무대가 교차 편집됐다. ‘SF9’은 칼각 안무를, ‘스톤즈’는 바지를 살짝 내리고 팬티 보여주기에 집중했습니다.

일본 팬들은 쟈니스의 영역을 넘었다”, “올림픽 개막식에 이거 하면 어떨까”면서도 “팬티 보여줄 때 그 안이 보이면 어쩌나 걱정된다”고 염려했다.

국내 네티즌들은 “아무래도 후원해주는 회사가 팬티 회사인 듯”, “더이상 호카손에선 놀랄 일이 없다고 생각한 나 자신을 반성한다”, “저 빤스, 바가지 퍼포먼스는 전세계가 봐야 한다. 우리만 보고 눈 버릴 수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