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밖에..” 여수 대형 참사, 사망자들 사연 전부 안타까워 (사진)

“눈물밖에..” 여수 대형 참사, 사망자들 사연 전부 안타까워 (사진)

전남 여수 한재사거리 참사로 12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망자들의 신상도 확인돼 안타까움을 줬다.
20일 오전 8시 56분쯤 여수시 광무동 한재사거리에서 승용차 탁송차량(자동차 운반차량)이 횡단보도를 넘어 승용차 10대와 잇달아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로 현재까지 3명이 숨지고 9명이 중경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모두 노인들이었다. 당시 탁송차량은 사거리 횡단보도를 건너던 행인 6명을 덮쳤고 이들은 병원에 긴급 이송됐으나 A(80) 씨, B(72) 씨, C(73) 씨 등 노인 3명이 사망하였다. 사망자들은 모두 공공근로에 나선 노인들로 일행들과 함께 길을 건너다 변을 당했다.

이들은 ‘아름다운 마을 만들기’ 사업에 투입된 공공근로 인원으로 이날 오전 8시부터 조를 나눠 잡초 제거와 쓰레기 수거 등 미화 업무를 하는 중이었다. 사고 당시 A 씨 등 11명은 근무 장소를 옮기기 위해 횡단보도를 건너 이동했다고 한다.

부상자들은 여수 전남병원과 제일병원 등에 분산돼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를 낸 탁송차량은 내리막길에서 우회전하던 중 횡단보도를 넘어 건너편에 있던 차량 10대를 잇달아 들이받은 뒤 겨우 멈춰 섰다. 사고가 난 횡단보도는 시장을 이용하는 주민과 상인이 자주 이용하는 곳이어서 인명 피해가 컸다. 사고 충격으로 차량들이 엉키면서 아수라장이 펼쳐졌다.

현재 경찰과 소방당국은 탁송차량이 브레이크가 파열돼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경찰은 탁송차량 운전자를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여수시는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사고 상황을 파악하고 빈소 마련과 보험 등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사진출처 _ 온라인커뮤니티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