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데이트에 ‘크록스’ 신고 나온 여친 보고 정 떨어져.. 헤어지고 싶습니다”

“첫 데이트에 ‘크록스’ 신고 나온 여친 보고 정 떨어져.. 헤어지고 싶습니다”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여자친구와의 첫 데이트의 설렘이 무너진 한 남성의 사연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YAN은 첫 데이트에 크록스를 신고 온 여친에게 실망했다는 한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20대 남성 A씨는 설레는 첫 데이트 날 여자친구에게 잘 보이고 싶어 새 옷을 입고 머리 손질에 여자들이 좋아한다는 향수까지 뿌리고 약속 장소로 달려갔다.

저 멀리서 걸어오는 여자친구의 모습을 본 A씨는 여자친구가 신고 있는 신발을 본 순간 설레던 마음이 싸늘하게 식어가는 걸 느꼈다.

바로 여자친구가 알록달록한 ‘크록스’를 신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더운 여름 크록스가 편히 신고 다니기 좋은 신발이지만 어떻게 첫 데이트에 크록스를 신고 올 수 있냐”라고 했다.

이어 “나한테 혹시 별로 이성으로서 감정이 없는 거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리 그래도 첫 데이트인데…”라며 실망감을 표현했다.

이같은 그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요새 크록스 많이 신는다지만 첫 데이트에 신고 나온 건 좀 아니다”, “사귄 지 1년 된 커플도 아니고 첫 데이트인데 조금 신경을 쓸 필요가 있었다”, “아니 어떻게 데이트날 크록스를 신고 나오지”등의 반응을 보인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