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중, 넘어진 김정환 선수 대놓고 조롱하는 독일 선수..”심판 판정은?”

SBS (이하)

펜싱 독일 대표팀 막스 하르퉁 선수의 비매너가 보는 이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했다.

28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준결승이 진행되며 우리나라 김정환과 독일 막스 하르퉁이 접전을 펼쳤다.

경기 도중 김정환 선수가 넘어지가 막스 하르퉁은 해당 동작을 따라하며 대놓고 조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모습을 지켜본 SBS 캐스터는 “(이건) 상대를 조롱하는 동작이다. (심판은) 이런 동작을 보고도 옐로카드가 안 나오냐”고 지적했다.

반대로 한국 선수들은 독일 선수가 넘어졌을 때 다가가 일으켜 준 바 있었다.

상대의 비매너에도 불구 한국 남자 펜싱은 독일을 꺾고 사브르 단체전 결승에 진출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