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대박이다..” 이 시각 ‘한국 역사상’ 최고의 겹경사 터진 ‘남녀 탁구’ 상황

연합뉴스 (이하)

한국 탁구가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에서 선전하며 메달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남자는 4강, 여자는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상수, 정영식, 장우진으로 구성된 한국 남자 탁구 대표팀은 1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8강에서 브라질에 3-0으로 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한다.

전날 16강에서 슬로베니아를 3-1로 꺾은 한국은 이날 브라질을 상대로 손쉬운 승리를 거뒀다. 1복식 경기서 이상수-정영식이 이시이-스보이를 세트 스코어 3-0으로 이겼고, 2단식에서는 장우진이 개인 단식 16강전 패배를 안겼던 칼데라노를 3-0으로 제압해 설욕에 성공했다. 이어 3단식에선 정영식이 스보이를 3-2로 눌러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로써 한국 남자 탁구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부터 4개 대회 연속으로 단체전 준결승에 진출하는 기록을 작성했다. 한국은 2008 베이징 대회에서 동메달, 2012 런던 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선 4위를 기록해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이제 한국 남자 탁구는 중국-프랑스 경기 승자와 4일 오후 2시 30분 결승 진출을 놓고 겨룬다. 이 경기에서 이기면 최소 은메달을 확보하고, 패배할 경우 준결승전 패자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루게 된다.

여자 탁구 단체전에 출전한 신유빈, 전지희, 최효주도 이날 16강에서 폴란드를 3-0으로 꺾고 8강에 오른 상황이다. 한국은 나탈리아 파르티카의 노련한 플레이에 고전했으나, 신유빈의 강력한 드라이브를 앞세워 세 게임 모두 승리했다. 특히 이번 대회 개인전에서 일찍 탈락해 아쉬움을 남긴 17살 신예 신유빈은 국제대회 경험이 많은 선배 최효주, 전지희와 호흡을 맞추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앞서 16강에서 호주도 3-0으로 격파한 세계랭킹 4위 한국은 3위 독일과 3일 오전 10시에 4강행 티켓을 놓고 맞붙을 예정이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