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관공’인척 들어가 여친 부모 살해후 여친 성ㅍㅎ한 1990년생 최연소 사형수(+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이별 통보 전 여자친구의 집에 찾아가 부모를 무참히 살해하고, 집으로 돌아온 여자친구마저 성폭행한 끔찍한 사건에 대해 기억 하는가?

온라인커뮤니티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20대 중반이라는 젊은 나이에 잔혹한 범죄를 저지르고 사형수가 된 대구 중년 부부 살인사건의 범인 장재진이 재조명 돼고 있다.


대구대학교 총동아리연합회장직을 맡고 있던 장재진 (당시 만 24세)은 2014년 초 동아리에 가입한 피해자 A씨와 연인 관계가 됐다.

대구지방경찰청 제공

장재진은 A씨와 사귄 지 2달 만에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사소한 말다툼에서 시작된 손찌검은 물론, 심한 폭행까지 일삼고 A씨는 결국 이별을 전했다고 한다.

대구지방경찰청 제공

하지만 장재진은 폭력을 멈추지 않았다. 이별 후 캠퍼스에서 우연히 만난 A씨를 자신의 자취방으로 끌고간 뒤 무차별적으로 폭행했으며, 말도 안 되는 폭행 사실에 화가 난 A씨의 부모는 장재진의 부모를 찾아가 항의했고, 장재진의 부모는 죄송하다며 그를 대신해 사과를 한다.


A씨 부모의 말에 앙심을 품은 장재진은 잔혹한 살인을 계획하게 됐다.
아파트 배관수리공인 척 A씨의 집을 찾아갔고 화장실로 A씨의 어머니를 유인해 잔혹하게 살해했다.

연합뉴스

이 광경을 보며 도망치던 A씨의 아버지도 이내 끔찍하게 죽임을 당한다.
장재진은 부부의 시신을 그대로 방치한 채 집 안에 있던 술을 꺼내 먹으며 A씨에게 “빨리 돌아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집에 돌아온 A씨가 마주한 건 싸늘하게 식은 부모의 시신 이었다. 장재진은 부모님 시신 옆에서 A씨를 8시간 감금,성폭행했다고 한다.

연합뉴스

방안에 감금돼있던 A씨는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아파트 4층에서 뛰어내렸다. 투신한 A씨를 본 아파트 주민과 경비원이 119를 불렀고 병원으로 끝내 이송 됐다고 한다.


A씨가 뛰어내리자 장재진은 유유히 아파트를 빠져나와 자신의 자취방으로 돌아간 뒤 순순히 검거됐다.

온라인커뮤니티

2014년 9월 19일 1심에서 사형 선고를 받자 장재진은 이에 불복하며 항소했다고 전했다. 재판부는 사건을 심각히 여겼고 상고를 기각했으며 사형이 확정됐다고 한다.


사형선고를 잘 하지 않는 재판부의 추세를 봤을 때, 사형 선고는 꽤 이례적인 판례였다고 한다.
한편,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데이트 폭력의 신고 건수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그 수법도 날이 갈수록 다양해지며 잔혹해지고 있다.

MBC 경찰청 사람들

[저작권자AR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