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 원망’ 유서 남기고 30대 인천 경찰관 투신…인천 경찰 감찰 착수중

연합뉴스

경기 한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천경찰청 소속 30대 경찰관은 동료들에게 괴롭힘과 따돌림을 당했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밝혀졌다.

연합뉴스

경찰은 유서에 거론된 동료 경찰관들에 대한 감찰에 나섰다고 한다.

인천경찰청은 전날 숨진 채 발견된 인천경찰청 소속 A(33) 경사가 유서에서 거론한 부서 동료들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고 17일 알렸다.

연합뉴스

A 경사의 유서에는 동료들이 자신을 무시하거나 업무를 대충해 수사를 제대로 할 수 없었고 괴로웠다는 심경이 적힌 것으로 확인됐다.

또 우울증을 앓아 허락을 받고 쉬다 왔는데 부서 분위기가 이상해진 걸 내 탓으로 돌려 힘들었다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A 경사는 전날 오전 8시 45분께 경기도 시흥시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한다.

연합뉴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와 A 경사가 남긴 유서 등을 토대로 그가 투신해 숨진 것으로 추정 된다.

인천경찰청은 A 경사가 평소 다른 직원들과 원만하게 지냈으며 그가 직장 내 괴롭힘이나 따돌림 등을 당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유서 내용의 진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이를 마치는 대로 A 경사가 거론한 동료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AR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