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I가 ‘이것’ 끌어당겨…MRI 촬영하던 60대 환자 끝내 사망

연합뉴스

17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8시30분께 김해시 장유동의 한 병원 MRI 촬영실에서 A(60) 씨가 신음 중인 것을 가족과 병원 관계자가 발견하고 심폐소생술을 했으나, 끝내 숨졌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A 씨는 일주일 전 이 병원 내과에서 치료를 받다 상태가 악화하자 정확한 진단을 위해 MRI실에서 전신 촬영을 하다 변을 당했다고 한다.

연합뉴스

사고 당시 A 씨는 대형 산소통을 통해 산소를 주입받던 상태였고, MRI 기기가 작동하면서 강한 자력(磁力)을 받은 금속 산소통이 갑자기 움직였다는 게 병원 측 설명이다.

연합뉴스

병원 관계자는 “MRI가 작동하면 거대한 자석으로 변하는데 쇠로 된 산소통이 순식간에 끌려오면서 그 사이에 B 씨가 끼어 불상사가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MRI실에는 CCTV가 없어 경찰은 현장 영상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18일 부검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한다.

[저작권자AR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