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이 결혼 전 계속 쫓아다녀..” 거미, 지금도 한 시간에 한 번씩 통화한다고 밝혀 눈길

미운우리새끼 (이하)

거미가 남편 조정석과의 러브스토리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거미가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신동엽은 “제가 알기론 조정석 씨가 지금처럼 굉장히 왕성하게 활동하기 전에 뮤지컬 배우로 바쁘게 왔다 갔다 했다”며 “그때 거미 씨를 만나서 많이 쫓아다닌 걸로 알고 있다”고 거미와 조정석의 러브스토리를 대신 털어놨다.

이어 신동엽이 “개인적으로 조정석 씨와 친한데 밖에 있으면 (조정석 씨가 거미 씨한테) 거의 한두 시간에 한 번씩 전화를 하더라”라고 말하자, 거미는 “오빠가 자주 하는 편이다. 내가 괜찮다고 해도 잘 알려준다”라고 대답하며 웃었다.

또 신동엽은 “지금 거미 씨와 조정석 씨의 아이가 돌이 지났다. 너무 예쁠 때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거미는 “너무 예쁘다. (조정석이) 눈에 밟혀서 더 전화를 자주 하는 것 같다”라며 행복한 결혼 일화를 전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