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딱 하루 쉬는 남편에게 ’18시간’ 거리 ‘강릉 유명 빵’ 먹고 싶다 부탁한 ‘먹덧’ 아내

이해를돕기위한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아내가 임신 중 먹고 싶다는 음식 때문에 다퉜습니다’라는 제목의 사연이 재조명됐다.

글쓴이 A씨는 현재 임신 34주 된 아내와 함께 전남의 한 지역에 거주하고 있었다.

TV에서는 강릉에 있는 한 유명 빵집이 소개됐고, 아내는 TV에 나온 빵을 보더니 갑자기 먹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거리가 너무 멀었기에 A씨는 ‘미안하다’라는 말로 넘어갔지만 아내는 이후로도 두어 번 “그 집 빵을 먹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자꾸만 그 빵을 먹고 싶다고 말하는 아내에 A씨는 결국 화가 나고 말았다. 

A씨는 일주일 중 단 하루 쉬고 있었으며, 그 쉬는 날 마저 왕복 18시간이 걸리는 강릉까지 가야 하는 것이 이해가 되질 않았다.

게다가 도착하면 빵을 사기 위해 줄을 서야 할 것이며, 워낙 유명한 터라 1인당 3개까지밖에 못산다니 투자 대비 얻을 수 있는 것도 너무 적다고 생각한 것.

그는 “아내가 임신 중이라 힘들고, 어쩌면 목숨을 걸고 한 생명을 품고 있는 일이란 걸 잘 알고 있지만 빵 3개를 사러 왕복 18시간 거리를 다녀와야 남편으로서, 아빠로서 도리를 다하는 것인지는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