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서 남다른 캐릭터 선보였던 ‘기미작가’, 직원 20명 회사 대표님 됐다

근황올림픽 (이하)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남다른 캐릭터로 활약을 펼쳤던 기미작가의 근황이 전해지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유튜브 ‘근황올림픽’ 채널에는 ‘[기미작가를 만나다] 월급 120만 원 막내에서 직원 20명 회사 대표 된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기미작가는 “(전직 PD 2명과 함께) 회사를 차려서 딱 2년 됐다. 예능 콘텐츠 만들고 있다”고 근황을 밝혔다.

기미작가는 “제가 카메라에 나오는 걸 되게 즐겨 한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더라. (근데) 저는 카메라 앞에서 자유로운 사람은 아닌 것 같다. 여전히 카메라 뒤에서 메이킹 해주는 게 훨씬 더 즐겁다”고 말했다.

어느 정도 연차가 쌓인 그는 수입을 묻는 질문에 “천차만별인 것 같다”고 답하며, 첫 월급에 대해서는 “120만원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MBC 예능에서 처음 시작을 했었는데 가장 좋은 페이였다. 40만 원 받고 일하는 친구들도 있었다. 보통 60~80만 원이다. 그래도 월급이 적다는 생각은 못 했다. (돈을) 쓸 시간이 거의 없었다”고 전했다.

여전히  획기적이고 재밌는 영상을 제작하고 있는 기미작가의 근황에 네티즌들은 “기미작가 활약 대단했는데”, “이제는 대표님이라니”, “일에 대한 애정과 열정이 느껴져서 좋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