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칭 ‘정인이아빠’ 라고 불리던 유튜버, 정인이 위패 절도+후원금 개인 사용 의혹

유튜브 구제역 (이하)

‘정인이 사건’을 이용해 후원금을 받은 유튜버 A씨가 정인 양의 위패를 허락 없이 가져갔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유튜버 구제역은 지난 1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자칭 정인 양의 아빠 유튜버 A씨가 정인양 위패를 훔쳐 간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구제역은 “최근 정인 양의 유해와 함께 안장된 수목원 위패가 도난당했다”며 “도난된 위패는 자칭 ‘정인양 아빠’ 유튜버 A씨 사무실에서 발견됐다”고 밝히며 A씨 사무실에 놓여있는 위패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A씨 측은 수목원에서 위패를 가져가라고 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수목원 관계자는 구제역과 통화에서 “(위패를) 가져가라는 허락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구제역은 A씨가 ‘정인이 갤러리’를 만들겠다며 개인 계좌로 후원금 2600만 원을 받았고 여기서 돈을 인출해 개인 식비와 숙박비, 통신비, 편집자 월급 등으로 3200만 원을 사용했다. 즉 개인 계좌와 후원금 계좌를 분리해놓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A씨가 계약한 정인양 갤러리는 농업용 건물을 불법 개조한 것으로 확인돼 철거됐다. 구제역은 “정인이를 위한다며 받은 후원금으로 개인 사무실을 증축하고 간장게장을 사 먹고 유류비로 썼다”며 “정인이 후원금은 모두 공중분해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A씨는 “악의적 방송”이라며 “후원금이 한 달 평균 500만 원, 지금은 230만 원 정도 들어온다. 다 선한 영향력이라고 생각한다”며 자신은 유튜버이기 때문에 개인 계좌와 후원 계좌가 동일해도 별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