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어린 의뢰인 실화인 “칠곡 계모 사건” 친언니 충격 진술 “XX 묻은 휴지를…” 아직도 끔찍한 충격(+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이하

지난 2014년 5월 2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새엄마를 풀어주세요-소녀의 이상한 탄원서’ 편으로 칠곡 아동학대 살인사건에 대한 진실을 추적했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의붓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칠곡 계모 사건의 친언니 소리가 입을 열었다.

소리는 새엄마에 대해 “욕조에 물을 받아서 내 머리를 넣었다고 한다. 기절해서 정신이 어디 갔다가 깨어나고 몇 분 동안 그랬다”며 “동생은 거꾸로 세워서 잠수시켰다. 그땐 무조건 잘못했다고 용서를 빌었다”고 고백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어 “이틀 동안 굶었던 적도 있다. 그러면 뒤에 열중쉬어하고 청양고추 10개를 먹어야 했다. 자세가 흐트러지면 목도 조르고 졸리면 실핏줄이 터졌다. 계단에 발을 대고 엎드려뻗쳐 한 상태에서 날 밀었다”며 계모의 끔찍했던 아동학대 사실을 전했다.

또한 “집에서 소변을 누면 더 안 좋은 일이 생기고야 만다. 화장실을 가게 되면 소변이 묻은 휴지랑 대변 묻은 휴지를 먹어야 했다. 주어진 시간에 밥을 다 못 먹으면 입을 찢거나 물을 대량으로 먹였다. 동생에게는 뜨거운 물을 등에 붓기도 했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경악케 했다고 한다.

그런데 방송에 따르면 이들 자매는 계모에 대해 “돌아오면 좋겠다. 있는 게 나으니까”라는 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자매가 ‘스톡홀름 증후군’을 앓고 있기 때문이었던 것.

스톡홀름 증후군이란 가해자의 입장에 서게 되는 현상을 뜻한다. 인질로 잡혔을 때 나를 죽일 줄 알았는데 당장 죽이지 않고 따뜻한 말 한 마디를 건네거나 인간적 모습을 보일 때 그런 현상에 동화가 돼 마치 범인과 한 편이 된 것 같은 현상을 보이는 것이다.

실제로 칠곡 계모 사건의 계모는 두 아이들을 학대한 뒤 “사랑한다”는 말을 더 많이 한 것으로 밝혀졌다
전문의는 “학대를 가하다가도 때로는 보살피거나 사랑을 표현하면 더 크게 와 닿기 때문에 정말 이것을 믿고 싶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이 드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AR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