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학원 망하게 했어ㅋㅋ” 김선호, 사생활 폭로 당하더니… 또 터졌다 (+내용)

이하 김선호 인스타그램

19일 커뮤니티에에는 ‘학창 시절 장난꾸러기였다는 김선호 일화’ 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지난 2016년 12월 진행한 김선호 인터뷰 내용이 담겼다. 당시 김선호는 대학로 연극 ‘보이스 오브 밀레니엄’에 출연했다.

인터뷰에서 김선호에 “유아, 초등, 중고등 시기를 한 단어로 압축한다면?”이라는 질문을 했다.

이에 김선호는 “유아기 때는 순수했다. 저는 3살 때부터 기억이 난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그때 온 가족이 놀러 갔다. 여의도에서 행렬을 봤는데 큰 인형을 본 게 기억이 난다. 초등학교 때는 관심이 필요한 아이였던 것 같다. 외아들인데다가 소극적이어서 친구들하고 친해지는 방법을 잘 몰랐다. 그래서 장난이 심했다. 관심이 필요해서 그랬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어 “중고등학교 때는 장난꾸러기였다. 학원 두 곳을 제가 망하게 했다.(웃음) 그때는 과외가 불법이었던 때라 미술 학원에서 과외를 했는데 수업하기 싫어서 (내가) 선생님 못 나오시게 문을 막아서 선생님이 2층에서 뛰어내리신 적이 있다. 맞기 싫어서 회초리를 다른 집 지붕에 던지기도 했다. 나중에 걸렸다. 회초리 30개가 다른 집 지붕에 있었다. 하도 많이 맞아서 결국 내가 신고했다. ‘여기 불법 과외를 하고 있다'(라고 말이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김선호가 스스로 밝힌 학창 시절 일화에 상당수 네티즌들은  “이건 장난꾸러기가 아니라… 아니 이런 걸 왜 말해”, “미쳤다… 저걸 본인 입으로 말했다는 게”, “다른 사람 생계 망하게 해놓고 무얼 잘했다고 웃지”, “선생님 뛰어내린 게 진짜 충격이다”, “선한 이미지 너무 과했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