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해상 전복 사고 중국인 2명 “17시간 동안 어망 부표 잡고 버텼다” 하지만 선장은 “주검”으로.. (내용)

연합뉴스 이하

독도 북동쪽으로 168㎞ 떨어진 한일 중간 수역에서 전복된 어선의 선원 2명이 사고 발생 38시간 만에 구조돼 어떻게 망망대해에서 하루가 넘게 버틸 수 있었는지 화제가 되고 있다.

21일 동해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1분께 통발어선 ‘제11일진호'(72t)가 전복된 해상 인근에서 표류 중인 중국인 선원 2명을 구조했다고 한다.

이들은 전복된 선박에서 남쪽으로 4㎞가량 떨어진 해상에서 어망 부표를 잡고 표류하다가 민간 어선에 발견됐다.

발견 당시 이들은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고 전했다.

해경은 생존자들이 구명조끼는 입고 있지 않았지만, 바닷물에 뜨는 어망 부표를 잡고 거친 파도와 싸우며 버틴 덕분에 날이 밝은 뒤 구조될 수 있었을 것으로 추정 된다.

배가 전복될 당시 바닷물 수온은 22도여서 이들이 체온을 유지하는 데 한몫을 했던 것으로 보여진다.

여기에 수온이 낮지 않았던데다 파도가 몰아치는 바다에서 부표를 끝까지 놓치지 않았던 체력적인 요인도 고려해볼 수 있다는 것이 해경 등의 설명이 있었다.

이들은 사고 선박에 승선했던 다른 중국인 선원보다 상대적으로 젊고, 체력이 월등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구조된 선원들은 울릉의료원으로 이송됐고, 저체온증을 빼고는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고 해경은 알렸다.

후포 선적 ‘제11일진호’ 전복 사고는 지난 20일 오후 2시 24분께 독도 북동쪽 약 168㎞ 공해상에서 사고를 확인한 일본 해상보안청 함정이 동해해경청에 통보하면서 밝혀졌다.

사고 선박에는 중국인 4명, 인도네시아인 2명 등 외국인 6명과 선장 박모(62·포항시)씨, 선원 김모(54·문경시)씨와 안모(65·울진군)씨 등 한국인 3명 등 총 9명이 탑승했다고 한다.

사고 소식을 접한 해경은 함정과 헬기, 민간 어선 등을 동원해 이틀째 실종자 수색 작업을 전개하던 중 중국인 생존자 2명을 구조했다.
구조된 중국인 선원의 진술을 보면 사고는 일본 해상보안청 함정이 확인하기 이전에 이미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 중국인 선원은 “지난 19일 오후 11시께 항해 중 큰 파도가 덮쳐 좌현으로 점점 기울어진 상태에서 파도가 유입돼 사고가 났다”며 “7명은 해상으로 탈출했고 선장과 기관장은 선내에 있었다”고 해경에 설명했다.

선원들은 사고 당시 큰 파도에 배가 갑자기 기울자 구명동의나 구명벌을 찾을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고, 사고 선박에 있던 작은 구명환에 5명이 매달려 있다가 한 사람씩 떨어져 나간 것으로 설명했다.

해경 관계자는 “구조된 선원들이 어망 부표를 잡았더라도 몰아치는 파도와 싸우며 어떻게 견뎠는지는 추후 조사를 더 해봐야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선장 박 씨는 안타깝게도 선박 조타실에서 숨진 채 이날 발견됐다고 한다.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의 국정감사에서 독도 선박 전복 사고와 관련해 “수온 등을 토대로 오늘 오후 3시부터 4시까지를 마지노선으로 보고 생존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알렸다.

해경과 해군 등은 사고 해역을 6대 구역으로 나눠 정밀 수색을 벌이고 있다고 한다.

[저작권자AR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