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 가방 든 여성, 이 사진 한 장에 중국이 화났다”

웨이보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이 최근 아시아 여성을 모델로 한 전시회 사진을 공개했다가 중국에서 뭇매를 맞았습니다. 아시아와 중국 문화를 모욕했다는 이유였다고 합니다.

디올 홈페이지

현지 시간으로 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외신들은 중국 문화 비하 논란을 부른 디올의 전시회 사진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웨이보

해당 사진은 지난 12일 디올이 상하이 웨스트번드 아트센터 전시회에서 공개한 사진으로, 사진 속 여성은 중국 청나라 전통 의상을 입고 눈을 게슴츠레하게 뜨고 있었습니다. 여성은 두꺼운 눈두덩이와 홑꺼풀을 강조한 눈화장과 머리에 꽃장식도 하고 있었습니다.

웨이보

이를 두고 중국 관영매체들은 디올이 아시아와 중국 문화를 비하했다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중국 국영 베이징 데일리(북경일보)는 ‘이것이 디올 눈에 비친 아시아 여성인가’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눈빛은 음흉하고 얼굴색은 혼탁하다.

두꺼운 아이섀도와 청나라 갑옷을 입었다”며 서양인이 가진 편협적인 시각으로 아시아인의 이미지를 실추했다고 비판했다고 전했습니다.

웨이보

중국여성신문(China Women’s news)도 “디올과 사진작가의 미적 취향이 도를 넘었다”면서 “그들의 행동은 중국 여성을 모욕하고 중국 문화를 왜곡하려는 의도를 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번 디올의 유령 같은 사진은 대중들을 불편하게 할 뿐 아니라, 서양 브랜드들의 미학과 문화 속에 있는 ‘오만과 편견’을 읽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jtbc 뉴스

문제가 된 사진은 중국 출신 사진작가’천만(진만·Chen Man)’의 작품입니다. SNS에서는 천만 작가가 그간 패션 잡지 보그 등을 통해 선보여 온 작품들이 주로 음울한 표정과 청나라 복식을 특징으로 한다는 점도 회자됐다고 합니다.

jtbc 뉴스

결국 디올 측은 전시에서 해당 사진을 내리고, SNS 계정에서도 사진을 삭제했습니다.

하지만 사진과 관련해 사과나 해명 등의 언급은 현재까지 없는 상태라고 합니다.

[저작권자AR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