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 피해자 될 뻔한 ‘허니제이’ 향해 김희철이 한 말 두고 “아형 폐지해라” 분노

아는형님 (이하)

가수 김희철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주역들인 8명의 리더들이 게스트로 나왔다.

이날 홀리뱅 크루의 허니제이는 과거 자신이 누군가에게 ‘매운 맛’을 보여준 사건을 털어놨다. 알고 보니 누군가는 ‘괴한’으로 허니제이는 과거 집에 가는 길 골목에서 괴한에게 습격을 당했다고 한다. 

처음에는 아무도 없는 골목을 걸어가는데 누군가 계속 쫓아오는 기분이 들었다. 물론 허니제이는 그를 처음부터 일방적으로 의심하지는 않았다. 그는 “내가 (혹시 괴한으로) 오해한 거면 미안하니까, 생사람 잡으면 안 되니까 골목으로 들어와 그의 행동을 스윽 한 번 봤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모니카는 허니제이 입장에서 “착하다”라고 말했다. 이때 김희철은 허니제이를 가리키면서 “아주 좋은 자세야”라는 발언을 했다. 이후 허니제이가 직접 괴한을 만나 겪은 상황은 웃음코드로 소비되기엔 심각해 보였다.

 그는 괴한에 입과 몸이 잡힌 위기를 겪기도 하고, 가방을 소매치기 당해 그를 쫓아 혼자 괴한을 제압했었다. 그의 이야기를 듣던 리더들은 전부 그의 상황에 공감하면서 인상을 찡그리고 무서워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이하)

다행히 큰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으나, 허니제이는 이 일을 겪고 나서 당시 만나던 남자친구가 자신의 집까지 항상 데려다줬다고 밝혔다. 그러자 이수근은 “그분에게도 명분이 생겼네”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다들 웃으며 넘어가는 분위기 였지만 방송을 본 일부 시청자 생각은 조금 달랐다. ‘아형’ 멤버 중 김희철 이수근 등은 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못하고 공감하지 못했다고 지적한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 이용자들은 “김희철 아무리 예능이라지만 말 참 쉽게 한다. 저 사람들은 한 번도 저런 위험을, 공포를 경험해본 적 없어서 그런 건가. 충분히 의심스러운 상황이었고 경계심을 세웠어야 할 상황이었다”, “‘좋은 자세야?’ 무슨 말을 저렇게 하지? 남자들 기분 나쁘지 말라고 강도라도 당해야 하나?”, “요즘 스토킹 문제 심각한데 이걸 ‘좋은 자세… 명분’ 등으로 받는 거 좋아보이진 않았다”, “‘좋은 자세?’ 잘못 들은 줄 알았다”, “아형 폐지할 때가 온 듯… 예전부터 느꼈지만 시대에 뒤떨어진 프로그램이란 지적 계속 받고도 안 고쳐진다”, “언제 폐지되나”, “진짜로 심각한 상황이던데”, “공감능력 키우기 운동했으면 좋겠다”, “저 말 편집 안 하고 그냥 내보낸 ‘아형’ 제작진도 다 똑같은 사람이다” 등 반응을 보이고있다.

김희철은 과거 몇 차례 일부 커뮤니티발 논란에 대해 저격 발언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지난 9월에도 유기견 관련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이자 당시 악성 댓글 유포자에 대해 “고소할 예정이고 합의는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