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야? 여자야?” 여학생에 ‘성별 확인’ 핑계로 몸 대놓고 더듬은 초교 기간제 교사

KBS (이하)

부산의 한 초등학교에서 성별 확인을 이유로 여학생 몸을 만진 기간제 교사가 공분을 사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부산 모 초등학교에서 지난 9월 출산휴가로 자리를 비운 담임교사 대신 부임한 여교사에 의해 빚어졌다. 

해당 교사는 급식 시간, 남학생과 여학생을 나눠 줄을 세우던 중 키가 큰 단발머리 여학생에게 “남학생 줄에 서라”고 말했다. 이에 당황한 여학생이 “난 여자다”고 밝히자 교사는 아동의 상반신 곳곳을 만진 것으로 전해졌다. 

친구들이 보는 가운데 이같은 일을 당한 여학생은 큰 충격을 받은 상황. 성적 수치심을 호소하며 수업에 임하지 못하고 있다.

교사는 여학생의 몸을 만진 이유를 묻자 “그냥 한 번 찔러 봤다”고 진술해 충격을 줬다.

충격적인 사실은 더 있었다. 문제의 교사가 수업 도중 여성의 신체 부위와 관련된 부적절한 이야기를 수차례 한 것.

여학생이 적은 진술서에는 교사의 당시 발언 중 일부가 담겼는데요. 교사는 아이들에게 “여자는 XX가 예뻐야 남자한테 사랑받는다”고 말하는 등 성적 발언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는 교사의 성희롱 발언, 강제추행을 문제 삼았고, 학교 측은 곧바로 인사자문위원회를 열고 담임교사 교체를 결정했다. 

부산교육청은 학교 측이 성범죄 처리에 미흡했던 게 밝혀지면 과태료 부과, 인사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