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판 인생 끝..” 미성년 X간 혐의로 재판받던 우이판, 결국 이런 최후를 맞았다

이하 우이판 웨이보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엑소 전 멤버 크리스(본명 우이판)은 연예인 활동은 물론 중국 개인 인터넷 방송도 할 수 없다. 

지난 23일 중국공연업협회 인터넷 분야 지회가 크리스, 정솽, 장저한 등 유명 연예인 3명을 포함해 총 88명을 인터넷 방송 관련 경고 대상자 명단에 올렸다고 전해졌다.

해당 명단에 포함될 경우 스트리밍 플랫폼에서 계정을 얻을 수 없다. 사실상 인터넷 방송계에서 퇴출당한 것이다.

이들이 인터넷 방송에서 퇴출된 이유는 성폭행 혐의(크리스), 고액 탈세(정솽), 일본 야스쿠니 신사 방문(장저한) 등으로 중국에 물의를 일으켜서다.

이하 우이판 인스타그램

앞서 크리스는 지난 7월 SNS에 올라온 폭로글로 인해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글 작성자는 크리스가 오디션이나 팬미팅을 빌미로 여성들에게 만남을 요구한 뒤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여성들 중에는 미성년자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크리스는 자신의 웨이보에 “절대 미성년자를 성폭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음에도 중국 베이징시 공안국은 그를 강간죄로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