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자는 총살, 담당 교사는..” 북한, ‘오징어 게임’ 몰래 본 학생·판매자에 살벌한 처벌 내렸다

오징어게임 (이하)

북한이 ‘오징어 게임’을 몰래 본 학생들과 판매자에게 중형을 선고했다.

지난 23일 해외 매체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최근 함경북도 청진시 고급중학교 학생 7명이 ‘오징어 게임’을 보다가 109상무 연합지휘부에게 적발되며 중앙 보고됐다.

북한은 판매자에게는 총살을, 구입해 시청한 학생에게는 무기징역, 나머지 함께 시청한 학생들은 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했다. 

판매자는 중국에서 한국 드라마가 들어있는 USB 장치를 들여와 판매한 것으로 학생은 이를 구입하고 내용을 알리며 다른 학생들과 돌려보며 시청한 것에 대한 처벌을 받는다.

이번 일은 북한에서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제정한 이후 처음 적발된 청소년들의 범법 사례인만큼 크게 문제 삼아 중형이 내려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학생들이 속한 고급중학교 교장, 청년비서, 담임교원은 해직, 당원명부에서도 제명됐다. 이들은 탄광이나 오지로 추방될 것이 확실시 되어 다른 교원들도 불안에 떨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북한은 외국 드라마가 담긴 CD, USB 판매자를 적극 색출하고 검열하는 작업을 계획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