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연예인 ‘몇 백만원’ 월세+명품 선물하는 여친.. 헤어져야 할까요?”

연애의참견 (이하)

덕질에 과하게 빠진 여자친구와 이별을 고민중인 남성이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3’에서는 남성 A 씨가 덕질하는 여자친구와 만남을 고민 중이라고 털어놨다. 덕질을 하며 과도한 조공을 하는 것이 문제였다.

A 씨는 중고 카메라를 거래하며 여자친구 B 씨와 만나 능력자 여자친구 덕분에 A 씨는 서포터를 받고 취업까지 성공하게 됐다.

행복한 연애 중, A 씨는 우연히 B 씨의 카메라 있는 한 남성을 보게 됐다. 그는 B 씨가 덕질 중인 연예인이었고,  B 씨의 동생을 통해 덕질에 많은 돈을 쏟고 있단 걸 알게 됐다.

B 씨는 연예인을 위해 명품을 사주는 건 물론 오피스텔 월세까지 내주고 있었다.

A 씨는 충격에 빠져 B 씨에게 따져 물었지만, B 씨는 “네가 사진 찍는 거 좋아하는 거처럼 나도 그냥 내가 좋아하는 취미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A 씨는 이해할 수 없어 “나냐, 연예인이냐”라고 물었고 A 씨를 선택하게 된 B 씨는 이후 매일 술로 밤을 지새웠다. 그러면서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힘든 가운데 연예인 덕질이 힘을 줬다고 털어놨다. 

A 씨는 이대로 B 씨의 덕질을 막아야 하는지 고민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