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위 넘는 말에 욕설까지” 베테랑 박명수 조차 기겁한 오늘자 개그우먼 ‘신기루’ 방송사고

비디오스타

개그우먼 신기루(김현정)가 생방송 도중 선 넘은 발언들로 논란이다. 신기루는 24일 KBS cool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고정을 잡아라’ 코너에 출연했다.

능력자

신기루는 방송 시작부터 아슬아슬했다. 그는 운동화 브랜드를 그대로 노출하여 DJ 박명수가 이를 겨우 제지했다. 그러나 이후로도 충격적인 행태가 계속됐다. 

애로부부

신기루는 “뒈질 뻔했다”, “전자담배를 피운다”, “박소현 씨가 제가 라디오 생방송을 실수할까 봐 사지를 벌벌 떨더라”라며 과격한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박명수 라디오 (이하)

그는 성적인 발언까지 했다. 신기루는 “음식도 남자도 조금씩 다양하게 맛보는 걸 좋아한다”, “남편과 차에서 첫 키스를 했는데 차가 들썩거렸다”고 했다.

박명수조차 “공영 방송에선 그러면 안 된다”고 말렸지만 신기루는 계속해서 선을 넘었다. 그는 결국 방송 말미 사고를 쳤다. 박명수가 마지막 인사를 시킬 때 말을 막더니 “저 이 말은 꼭 하고 싶다. 저한테 돼지, 뚱뚱하다, 무슨 무슨 X 하시는 분들은 괜찮은데 제가 박명수 선배한테 건방지게 군다는 사람들이 있더라. 그런 오해는 하지 말아 달라”고 소리친것이다.

애로부부

청취자 게시판엔 “어떻게 욕을 하냐”는 비판이 빗발쳤고 박명수는 급기야 자리에서 일어나 신기루를 내보내기에 이르렀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서구 우장산로 111 은성빌딩 3층 사업자 번호 301-87-00637 등록일자 : 20190918 발행인 : 박종호 편집인 : 안제용 제보 및 광고 문의 : pear@honeytem.co.kr / 070-4333-0405 Copyright ⓒ koreanzz,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