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발냄새가 좋아 발에 ‘코박죽’하는게 일상이라는 ‘찐 러브’ 중인 전혜빈

남편 발냄새가 좋아 발에 ‘코박죽’하는게 일상이라는 ‘찐 러브’ 중인 전혜빈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GDG.jpg 입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에는 스페셜 MC로 출연한 전혜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들은 전혜빈에게 남편과 서로 부르는 애칭이 있냐며 신혼생활에 대해 물었다. 전혜빈은 “제가 밤마다 비타민C 세럼을 바르고 잔다. 그걸 잔뜩 바르니까 새콤해서 그런지 치킨 무라고 한다”며 “남편이 잘 때 토끼처럼 자서 ‘양념토끼’라고 한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7j00tanmm5jy73n9254.jpg 입니다.
이하 SBS ‘동상이몽2_너는 내 운명’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18r47z6i3vay9484n44.jpg 입니다.

이어 전혜빈은 은밀한 취미를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는 “남편 발 냄새를 맡는 걸 좋아한다. 약간 페티시가 있는 것 같다”라고 깜짝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남편 또한 전혜빈이 자고 있으면 다가와서 냄새를 맡는다고. 전혜빈은 “되게 심하게 맡는다. 스트레스 받고 들어오면 제 머리를 잡고 3초간 들이마신다”라고 설명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6244z402ry025rg9kxk.jpg 입니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진짜 리얼 러브다”, “발냄새 쉽지 않은데”, “행복해 보여서 좋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는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6k1fd156s7htnlyj5y5.jpg 입니다.

[저작권자 ⓒ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