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더 필름에 ‘불법 촬영’ 피해 입은 여성 팬들 회복 불가… 징역 1년 2개월에 법정 구속됐다

문화콘서트 난장 가요 레이블 대표이자 가수인 더필름(본명 황경석·44)이 여성의 신체를 여러 차례 불법 촬영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시애틀뮤직 서울동부지법 형사5단독 하세용 판사는 16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Continue Reading

End of content

No more pages to load

Close Menu